UPDATED. 2024-07-14 20:43 (일)
저유가 한파 속 정유업계 기록적 한해 보냈다
저유가 한파 속 정유업계 기록적 한해 보냈다
  • 日刊 NTN
  • 승인 2016.02.1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도입·제품생산·소비·수출 모두 역대 최대
'글로벌 시장 확대로 장기적 생존기반 마련' 평가
국내 정유업계가 지난해 기록적 저유가 한파 속에서도 원유도입, 제품생산과 소비는 물론 수출에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과거 고유가 시대일 때부터 수출처 다변화, 생산시설 확대 및 고도화 등을 선제적으로 준비한 결과가 예기치 못한 저유가 시대를 맞아서 결실을 봤다는 평가다.

다만 세계 최대 석유제품 소비국인 중국의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는데다 경쟁국 설비 증설 등으로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원유 도입 물량은 10억2620만배럴로 사상 처음 10억배럴을 돌파했다.

원유 도입 규모는 2009년 8억3500만배럴에서 2010년 8억7200만배럴, 2011년 9억2700만배럴, 2012년 9억4700만배럴 등으로 증가했다.

2013년 9억1500만배럴로 증가세가 꺾였으나 2014년 9억2800만배럴에 이어 지난해까지 다시 2년 연속 늘어났다.

원유도입 물량이 늘어난 것은 수출형 리파이너리(Refinery) 사업구조를 갖고 있는 국내 정유사들의 수출 물량 자체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저유가로 인해 석유제품 소비가 증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지난해 원유 도입 규모만 아니라 제품생산과 소비, 수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국내 정유업계는 휘발유와 경유, 등유, 벙커C유 등 모두 11억2천만배럴 규모의 석유제품을 생산했다. 전년 대비 8.7% 증가하면서 처음으로 11억배럴 고지에 올라섰다.

석유제품 소비 역시 전년 대비 4.1% 늘어난 8억5500만배럴로 집계됐다.

수출은 저유가로 인해 액수로는 30조원으로 전년 대비 대폭 감소했지만 물량으로는 6.4% 늘어난 4억7700만배럴로 5년 연속 4억 배럴 이상을 이어가며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저유가 영향 속에서도 원유를 정제해 생산하는 각종 석유제품의 생산 마진을 뜻하는 정제마진은 고공비행하면서 정유사들이 2011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의 수익을 올리는데 보탬이 됐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수출액 기준으로 지난해 정유와 석유화학업종의 수출이 줄면서 위기에 봉착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면서 "그러나 유가에 연동된 외형이 아니라 실질적인 물량 면에서는 사상 최대를 달성하면서 수익성 또한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기름은 나지 않지만 기름을 제품으로 바꾸는 기술 경쟁력을 높여 외화벌이에 도움이 된 셈이다.

실제 국내 정유사들의 정제능력이나 생산효율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국제유가가 100달러 넘던 시기에 장기적인 생존 기반 확보를 위해 포화상태에 이른 내수 시장에서 벗어나 해외시장에 선제적으로 눈을 돌렸기 때문이다.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와 호주 등 역내 주요 대형시장으로의 진출을 가속화하면서 2014년 55개국이었던 제품 수출국은 지난해 66개국으로 20% 이상 증가했다.

심지어는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등도 한국산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제품을 수입해 쓰고 있다.

지난해에는 러시아와 불가리아, 헝가리 등 동유럽 국가들과 몰타, 동티모르 등 남태평양 국가 등으로 수출 대상을 확대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정제마진이 좋다고 수출을 단기간에 늘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국내 정유사들이 유가가 100달러 넘던 시기에도 운영 능력 효율화 등에 노력하면서 세계 시장에서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올해도 사상 최고 기록을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7% 성장 시대가 끝난 중국이 과거의 석유제품 수입국에서 자체 충족국으로 전환하면서 지속적으로 정유 설비를 증설하고 있는데다 중동 국가들 역시 기존 원유 수출에서 한 단계 나아가 오일머니를 바탕으로 정제사업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인도의 경우 중동에 인근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원유를 재빨리 공급받은 뒤 동남아와 유럽, 아프리카 지역으로 수출하고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아시아 지역의 석유제품 소비 증가세가 둔화되는 상황에서 정제설비가 급증해 수급에 불균형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고도화설비 확대 등으로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지 않을 경우 수출 증가 등은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