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6:05 (수)
폴크스바겐·아우디 국내 집단 소송 1500명 돌파
폴크스바겐·아우디 국내 집단 소송 1500명 돌파
  • 日刊 NTN
  • 승인 2015.11.11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송 필요서류 제출 고객만 6천여명

폴크스바겐 그룹의 디젤 연비 조작 사태와 관련해 국내에서 소송을 제기한 고객이 1천500명을 넘어섰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폴크스바겐 그룹 브랜드인 폴크스바겐과 아우디를 구매한 고객 1천536명이 법무법인 바른을 통해 지난 6일까지 자동차 배출가스 조작에 따른 사기로 인한 매매계약 취소 및 매매대금반환청구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

피소를 당한 업체는 폭스바겐AG, 아우디 AG,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국내 판매 대리점 등이다.

지난 6일에 소송을 제기한 고객은 2008년 이후 출고된 폴크스바겐 및 아우디(디젤엔진 2.0TDI, 1.6TDI, 1.2TDI) 차량 구매자 326명, 리스 사용자 44명, 중고차 28명 등 총 398명이다. 지금까지 6차례 누적 소송인단 규모는 1536명이다.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앞으로도 1주일에 1차례씩 400~500여명의 원고들이 추가로 소장을 접수하도록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까지 소송 필요서류를 제출한 사람은 6천여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국내서 집단 소송이 확산하는 가운데 폴크스바겐은 최근 북미 고객에게만 1천 달러(약 116만원) 상당의 상품권과 바우처를 보상하기로 해 국내 고객의 불만을 사고 있다.

폴크스바겐은 지난 9일 미국과 캐나다의 자사 디젤차 소유주 48만2천명을 대상으로 소유주 1인당 1천 달러 상당의 상품권 카드와 바우처를 보상하고 3년간 무상으로 수리도 하겠다고 발표했다. 상품권 보상 규모는 4억8200만 달러(5586억 원)다. 럭셔리 브랜드인 아우디에 대한 똑같은 보상 정책도 13일에 발표할 방침이다.

그러나 북미를 제외한 지역의 소비자들은 이 보상 대상에서 제외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폴크스바겐 차량은 세계 각지에 1100만 대가 있는데 오직 북미 고객만 배려했다는 것이다.

한국 내 리콜 대상 차량도 폴크스바겐 9만5581대, 아우디 2만9941대 등 2개 브랜드 28개 차종 12만5522대에 달하지만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리콜 및 보상 계획을 구체적으로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법무법인 바른은 미국 집단소송의 경우 자사 홈페이지에 만든 한미 양국 소송제기등록시스템으로 지속적으로 접수해 미국 집단소송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국내 폴크스바겐 차주들은 지난달 20일 미국 대형 로펌과 손잡고 현지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기로 한 바 있다. 글로벌 송무전문 로펌인 퀸 엠마누엘과 함께 폴크스바겐 본사, 미국 판매법인, 테네시주 생산공장법인을 상대로 첫 집단 소송을 제기하기로 한 것이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