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2:01 (일)
서민주택자금대출 금리 0.2∼0.5%p 이달말 인하
서민주택자금대출 금리 0.2∼0.5%p 이달말 인하
  • 日刊 NTN
  • 승인 2015.04.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깡통전세' 막는 전세보증금 반환보증료는 25% 인하

지원대상 확대…저소득층 월세대출 금리도 0.5% 포인트 내린다

서민을 대상으로 한 각종 주택마련·전월세 대출 금리가 이달 27일부터 0.2∼0.5%포인트 내려간다.

'깡통전세' 위험으로부터 전세금을 지키는 임차보증금 반환보증도 보증료를 지금보다 25% 정도 내리고 가입 대상은 신혼부부, 다문화 가정 등으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민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한 보완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유일호 국토부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와 취임사 등을 통해 '전월세난'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중장기 대책뿐 아니라 단기적인 보완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유 장관은 이날 국토부 기자단과 간담회 자리에서 "전월세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장기적으로는 공급확대 기조로 정책을 펴고 있다"면서 "이번 보완책은 서민들에게 직접적이고 즉각적인 도움을 주고자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 버팀목 대출 금리 0.2%p 인하

우선 서민층을 대상으로 국민주택기금을 이용해 지원하는 '버팀목 전세대출'의 금리가 0.2%포인트 내려간다.

올해 도입된 버팀목 전세대출은 국토부가 작년까지 따로 운영하던 근로자·서민 전세자금 대출과 저소득가구 전세자금 대출을 통합한 것이다.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모두 2만5615명이 이 상품을 이용해 1조270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버팀목 전세대출은 소득과 보증금 범위에 따라 현재 1.7∼3.3% 수준인 금리가 1.5∼3.1%로 낮아진다.

구간별로는 소득 2천만원 이하인 경우 대출 금리는 보증금 5천만원 이하가 2.7%, 5천만∼1억원이 2.8%, 1억원 초과가 2.9%에서 각각 2.5%, 2.6%, 2.7%로 낮아진다.

소득 2천만∼4천만원 구간은 보증금에 따라 금리가 2.9∼3.1%에서 2.7∼2.9%로 내려간다.

4천만∼5천만원의 경우도 3.1∼3.3%의 금리를 적용하던 것에서 금리가 2.9∼3.1%로 인하된다.

여기에 부부합산 소득이 4천만원 이하인 수급권자나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은 1%포인트의 우대 금리를 각각 적용한다.

지원대상도 확대된다.

신혼부부의 경우 소득요건을 부부합산 5500만 이하에서 6천만원 이하로 상향하고 청년층 단독가구주는 현행 만 30세부터 지원하던 것을 만 25세 이상으로 문턱을 낮춘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혼부부와 청년층 등 약 7만8천가구가 새로 혜택을 받고 기존 이용자 등 58만여명이 약 133억원의 금융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 월세대출 금리 0.5%p↓·디딤돌 대출 금리도 0.3%p↓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올해 도입한 '주거안정 월세대출'의 금리도 0.5%포인트 내린다.

이 상품은 당장은 자금력이 부족하지만 앞으로 소득 발생이 예상되고 자활의지가 있는 근로장려금 수급자, 취업준비생, 희망키움통장 가입자 등에게 연 2% 금리로 매월 최대 30만원씩 최장 2년간 720만원 한도로 월세금을 대출해 주는 상품이다.

이번 조치로 720만원 대출시 2년 이후부터 이자부담액이 연 14만4천원에서 10만8천원으로 3만6천원 정도 줄어들 전망이다.

또 지금까지는 월 단위로 대출금을 지급하던 것에서 임대인 통장으로 월세 대출시 연 단위로 한번에 지급하는 것을 허용한다.

취업준비생의 신청 요건도 완화한다.

'졸업 후 3년 이내'라는 요건을 삭제하고 취업준비생의 부모소득 기준을 3천만원 이하에서 6천만원 이하로 상향 조정한다.

취업 후 5년 이내 사회초년생인 경우 부부합산 소득이 4천만원 이하이면 새로 지원대상으로 넣었다.

또 그동안 6개월마다 직접 은행을 찾아가 실거주 여부를 확인받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확인기간을 1년으로 늘리고 증명서류를 우편으로 부치거나 임대인과 전화통화하는 것으로 대체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이번 조치로 청년층 약 4400명에게 추가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도입 4개월째를 맞은 월세대출의 실적은 지난달까지 106건(7억원)에 불과해 부진해 국토부가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택구입자금 대출 상품인 디딤돌 대출의 금리도 0.3%포인트 내린다.

이에 따라 디딤돌 대출 금리는 현재 2.6∼3.4%에서 2.3∼3.1% 수준으로 떨어진다.

지난해 출시한 디딤돌 대출은 지난달까지 모두 2만1187가구가 2조335억원을 대출받아 주택을 구입한 실적을 올렸다. 이번 금리 인하로 기존 가입자 약 57만여명이 총 248억원의 금융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국토부는 추산했다.

청약순위제도 변경에 따라 청약저축 장기가입자에 대해 금리 우대 기준도 현행 2년(24회 납입) 이상은 0.1%포인트 우대, 4년 이상은 0.2%p 우대에서 납입기간을 각각 1년씩 단축해 적용한다.

디딤돌 대출은 고정금리인 점을 고려해 신규 계좌부터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디딤돌 대출 통합 전에 근로자·서민 주택구입자금 대출,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대출 등 변동금리를 적용받던 57만여명이 약 237억원의 금융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됐다고 추산했다. ◇ 전세보증금 반환보증료 25% 인하…대상 확대

다음 달부터 '깡통전세'로부터 보증금을 지키기 위한 임차보증금 반환보증의 보증료 또한 25% 정도 내린다. 보증금 1억원을 가정하면 보증료가 현재 연 20만원 수준에서 15만원으로 5만원 정도 떨어지는 효과가 있다.

보증료는 개인임차인의 경우 현재 0.197%에서 0.150%로, 서민·취약계층은 0.158%에서 0.090%로, 법인임차인은 0.297%에서 0.227%로 각각 인하된다.

보증금 1억원인 경우를 가정하면 보증료는 개인임차인이 연 4만7천원(19만7천원→15만원), 서민·취약계층은 연 6만8천원(15만8천원→9만원), 법인임차인은 연 7만원(29만7천원→22만7천원)만큼 저렴해진다.

이때 서민·취약계층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적용 대상도 다자녀·장애인·고령자 가구에 더해 신혼부부, 한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이 추가된다.

현재 서민층 기준도 부부합산 연소득 2500만원 이하에서 4천만원 이하로 확대된다.

가입 대상인 아파트도 주택담보대출비율(LTV) 90% 이하에서 100% 이하로 확대된다. 이때 LTV는 아파트의 선순위 대출금과 전셋값을 모두 합한 것을 말한다.

보증료 납부 방법도 현재 1년 단위로 내던 것에서 앞으로는 6개월 단위로 분납할 수 있게 하고 상품 취급기관을 현재 우리은행 1곳에서 앞으로 최소 6∼7개 은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임대주택의 경우 월세 전환이 쉽도록 상호전환을 허용한다.

지금은 월세에서 보증금 전환만 허용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보증금을 월세로 돌리는 것도 가능하다.

월세에서 보증금 전환율은 현행 6%를 유지하되, 보증금에서 월세로 전환하는 이율은 4%로 낮추기로 했다. 보증금 전환시 보증금으로 전환 가능한 범위는 월 임대료의 50%에서 60%로 확대된다.

다만, 월세로 전환할 때에는 연체 등에 대비해 월 임대료의 24개월분은 보증금으로 유지해야 한다.

이번 전월세 전환율 인하로 경기 성남 판교에 있는 보증금 3900만원, 월 임대료 27만원인 전용면적 46㎡ 국민임대 아파트의 보증금 700만원을 월세로 전환할 경우 월 5만3천원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에서 전월세 전환율을 4%대로 떨어뜨리면 민간 시장에서도 전월세전환율 인하의 파급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시중 금리 인하를 반영하고 이사철 서민의 주거비 부담을 낮추려 보완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