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20:17 (월)
아워홈 남매갈등 점입가경…장녀 "대표이사 오르겠다"
아워홈 남매갈등 점입가경…장녀 "대표이사 오르겠다"
  • 연합뉴스
  • 승인 2024.05.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녀 구미현씨 주주들에 "구본성 전 부회장 편 서겠다" 서한
아워홈

급식업체 아워홈의 경영권을 둘러싼 오너가 남매간 갈등의 골이 점차 깊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오너가 2세 중 장녀인 구미현씨가 아워홈 대표이사에 오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구미현씨는 지금껏 아워홈 경영에 참여한 적이 없는 인물이다.

30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구미현씨는 이날 아워홈 주주이자 동생인 구명진씨와 막냇동생 구지은 부회장에게 '대표이사에 오르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구미현씨는 지난달 열린 주총에서 남편인 이영열씨와 함께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또 구미현씨는 서한을 통해 31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오빠인 구본성 전 부회장 편에 서겠다고도 통보했다.

구본성 전 부회장은 임시주총에 장남 구재모씨와 전 중국남경법인장 황광일씨의 사내이사 선임 건을 올렸는데, 구미현씨가 오빠 편에 서면 이 안건이 가결되고 구지은 부회장은 이사회를 떠나야 한다.

아워홈은 고(故) 구자학 회장의 1남 3녀가 회사 지분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데, 구본성 전 부회장과 장녀인 구미현씨가 보유한 지분이 각각 38.56%, 19.28%로 이를 합치면 50%가 넘는다.

구본성 전 부회장 측이 이사회를 장악하게 되면 구미현씨 뜻대로 대표이사가 될 수 있다. 또 이들이 이후 사모펀드(PEF) 운용사에 회사를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구본성·구미현 남매가 경영권을 차지하더라도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구미현·명진·지은 세 자매는 지난 2021년 의결권을 함께 행사하기로 한 협약을 맺었는데, 구미현씨가 오빠 편에 서면 협약을 어기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투자업계에서는 구미현씨에게 부과될 위약금은 최대 1천200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추정한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