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20:17 (월)
이차전지 시총, 올해 들어 49조 증발…"추세하락 진행 중"
이차전지 시총, 올해 들어 49조 증발…"추세하락 진행 중"
  • 연합뉴스
  • 승인 2024.01.2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에코프로그룹 시총 25조↓…"배터리 정책·업황 모두 나빠"
LG에너지솔루션

작년 국내 증시를 끌어올린 '일등 공신'이었던 이차전지 업종이 새해 들어 약세를 거듭하며 시가총액이 50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코스닥시장 합산 시가총액 상위 50위 안에 드는 이차전지 9개 종목의 시총 합산은 연초 308조6천84억원에서 지난 26일 259조7천224억원으로 48조8천859억원이 감소했다.

이들 종목은 LG에너지솔루션[373220], POSCO홀딩스[005490],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에코프로비엠[247540], 포스코퓨처엠, 에코프로[086520], SK이노베이션[096770], 에코프로머티[450080] 등이다.

시총 순위(유가·코스닥 합산)도 줄줄이 밀려났다. 포스코홀딩스는 7위에서 10위로, 포스코퓨처엠은 14위에서 17위로, SK이노베이션은 23위에서 31위로, 에코프로머티는 24위에서 34위로 각각 주저앉았다.

그룹사별로 보면 배터리 소재·리튬 사업을 주로 영위하고 있는 포스코와 에코프로그룹의 타격이 컸다.

포스코그룹 6개 상장사(POSCO홀딩스, 포스코퓨처엠,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DX, 포스코엠텍, 포스코스틸리온)의 시가총액 합은 연초 91조613억원에서 지난 26일 74조4천780억원으로 줄었다. 약 4주 만에 16조6천억원이 감소한 것이다.

에코프로그룹 상장사 4개(에코프로머티, 에코프로비엠, 에코프로, 에코프로에이치엔)의 시가총액도 연초 59조5천368억원에서 지난 26일 50조727억원으로 9조원 넘게 증발했다. 지난 24일에는 카카오그룹 시총에도 역전당했다.

같은 기간 등락률 하위권 상장지수펀드(ETF)에도 이차전지와 전기차 관련 상품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레버리지 상품을 제외하고 'ACE 포스코그룹포커스'(-21.35%), 'ACE 테슬라밸류체인액티브'(-19.47%), 'TIGER 2차전지TOP10'(-19.08%), 'KODEX 2차전지핵심소재10 Fn'(-18.26%) 등이 크게 내렸다.

에코프로

전방산업인 전기차 시장의 수요가 감소하면서 주요 배터리 기업들이 줄줄이 '어닝쇼크'를 기록하자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이익은 작년 4분기 연결 기준 3천382억원으로 집계되며 시장 기대치(5천834억원)를 크게 밑돌았고, 포스코퓨처엠 역시 연결 기준 작년 4분기 영업손실 737억원으로 시장 전망치(영업이익 192억원)를 크게 벗어났다.

코스닥 '배터리 3대장' 가운데 가장 먼저 실적을 발표한 엘앤에프[066970]는 작년 4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 2천804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실적 전망치를 내놓은 증권사가 거의 없지만 시장에서는 어닝쇼크로 받아들여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에는 전 분기에 이어 또 '어닝 미스'를 기록한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올해 사업이 작년보다 험난할 것임을 예고하면서 이튿날인 25일 국내 배터리주 주가에 하방 압력을 더했다.

테슬라는 "올해 자동차 판매 성장률은 작년에 달성한 성장률보다 눈에 띄게 낮아질 수 있다"며 부정적인 가이던스를 내놓아 이차전지에 대한 투자심리를 급격히 얼어붙게 했다.

이후 26일 LG에너지솔루션이 3.5% 넘게 반등하고 에코프로는 9.3% 급등하는 등 이차전지 종목 대부분이 강세를 보였지만, 추세 전환보다는 기술적 반등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연구원은 "추세를 되돌리려면 (미국의 배터리 관련) 정책이 바뀌든지 업황이 바뀌어야 하는데, 정책도 업황도 나쁘다 보니 방향을 돌리는 건 말이 안 되는 것 같다"며 "추세 하락 중 간헐적 반등이 일어났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부터 고성장세가 재개된다면 주가 바닥론이 타당하지만 미국과 유럽의 선거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의 무게가 막중하다"며 "오랜 기간 하락해 밸류에이션 부담이 낮아진 업체들은 중장기 관점에서 접근가능하지만 여전히 고평가된 업체들은 반등 시 매도가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