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20:17 (월)
한국소비자원,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보습률 등 품질에 차이 있어"
한국소비자원,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보습률 등 품질에 차이 있어"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2.10.18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소비량이 적은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 시 전기요금 36% 절감
냉장고 가격·품질 비교정보, ‘소비자24(www.consumer.go.kr)’ 내 ‘비교공감’에 제공

필수 주방가전인 냉장고는 신규수요와 함께 노후 제품의 교체 수요가 꾸준한 품목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냉장고 6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저장온도 성능·에너지 소비량 등의 핵심 성능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한국에너지 공단(이사장 이상훈)과 공동으로 검증한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은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고 한국소비자원이 18일 밝혔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저장온도성능은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했다. 냉장‧냉동실의 설정온도와 부위별 실제 온도의 차이를 종합해 저장온도성능을 평가한 결과, 4도어형 전 제품과 양문형 1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했다.

4도어형은 삼성전자(RF85B91F1AP), 위니아(WWRW928ESGAC1), LG전자(M872GBB041) 등 전 제품, 양문형은 LG전자(S834BW35) 제품이 ʻ우수ʼ했다.

에너지소비량은 제품 간 최대 1.6배 차이가 있고, 고효율 제품 사용 시 최대 36% 에너지 절감 가능했다. 월간 소비되는 전력량은 초기설정온도 조건에서 제품 간 최대 1.6배(26.3kWh~41.4kWh), 동일설정온도 조건에서 최대 1.5배(26.3kWh~38.3kWh)로 차이가 있었다.

초기설정온도의 경우 4도어형은 LG전자(M872GBB041) 제품이 26.3kWh, 양문형은 삼성전자 (RS84T508115) 제품이 30.3kWh로 소비전력량이 가장 적었다.

동일설정온도 4도어형은 LG전자(M872GBB041) 제품이 26.3kWh, 양문형은 삼성전자 (RS84T508115) 제품이 28.1kWh로 소비전력량이 가장 적었다. 

월간소비전력량을 연간에너지비용과 CO2배출량 으로 환산한 결과, 초기설정온도 조건에서 연간에너비지용은 제품 간에 최대 2만9000원(5만원~7만9000원), 연간CO2배출량은 최대 77kg(134kg~211kg) 차이가 났다. 전력 요금 단가는 kWh당 160원, CO2 배출량 kWh당 0.425kg을 적용했다.

주위온도에 따라 월간소비전력량은 최대 2.7배 증가했다. 주위온도(16℃,25℃,32℃)에 따른 월간소비전력량 영향을 확인한 결과, 동일한 제품도 주변온도가 상승(16℃→32℃) 했을 때 에너지소비량이 최대 2.7배 증가해 사용 환경·계절(여름·겨울 등)에 따라 에너지소비량의 변화가 컸다.

따라서 주위온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에너지소비량이 급속히 증가하기 때문에 에너지 절약을 위해서는 문을 여는 횟수를 줄이거나 통풍이 잘되는 공간에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한국소비자원은 권고했다.

표시된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의 준수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표시등급에 적합했다. 에너지소비효율등급 시험은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 실시했다.

보습률은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였다. 냉장실의 야채칸에 신선채소를 보관해 수분이 잘 보존되는지를 확인하는 보습률은 4도어형 전 제품과 양문형 1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했다.

4도어형은 삼성전자(RF85B91F1AP), 위니아(WWRW928ESGAC1), LG전자(M872GBB041) 등 전 제품이 ʻ우수ʼ했고, 양문형은 위니아(BWRG818EPJAA1) 제품이 ʻ우수ʼ했다.

소음은 제품별로 36㏈~ 40㏈ 수준으로 제품 간 차이 크지 않았다. 제품 동작 시 소음은 제품별로 36㏈∼40㏈ 수준으로 차이가 크지 않았고, LG전자(S834BW35/양문형) 제품이 36㏈로 상대적으로 소음이 적었다.

감전보호 등 안전성은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 즉 절연내력·누설전류, 접지저항 시험을 통해 감전·누전 위험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

제품별로 부가기능에는 차이가 있어 구매 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한국소비자원은 권고했다. IoT, 홈바 등의 부가기능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필요한 기능을 확인하고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고효율· 친환경 생활가전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