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2년까지 산림복지 일자리 5천개 만든다

기사승인 2018.04.16  17:30:34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개원 2주년 '산림복지 일자리 심포지엄'

숲 해설가, 산림치유지도사와 같은 산림복지전문가 일자리가 대폭 확대된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16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개원 2주년 기념, 산림복지와 일자리 심포지엄'에서 2022년까지 산림복지 분야 일자리 5천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1부 행사는 산림복지 일자리 홍보부스 운영과 홍보대사 위촉식, 김덕용 홍익대 교수의 기관 캐릭터 '포이'(FoWI) 소개, 박봉우 강원대 교수가 발간한 책자 '산림복지의 이해' 소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2부에는 최병암 산림청 산림복지국장이 '산림복지진흥계획과 일자리 창출', 김판석 산림복지진흥원 사무처장이 '산림복지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확대', 김인호 신구대 교수가 '도시 숲과 산림복지', 강경희 대전충남생태연구소 '숲으로' 대표가 '산림복지와 사회적 기업'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를 했다.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은 "심포지엄에서 제시된 좋은 의견들을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반영할 것"이라며 "산림복지 진흥으로 국민 건강과 행복을 키우는 전문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다양하고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해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 행복 추구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 설립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연합뉴스) 

unn news@unn.net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