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17 국감] 영화관 없는 시군구 66곳…지방 문화소외현상 심화

기사승인 2017.10.11  18:05:47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영화관 없는 시·군·구가 전국 66곳에 달하는 등 문화기반시설의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지방의 문화소외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문예회관 및 지방문화원 등 문화기반시설은 경기 지역에 504개, 서울 365개, 인천 96개 등으로 전체 문화기반시설의 36.3% 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7년 1월 기준, 전국 문화기반시설 보유 상위 20개 시·군·구 가운데 수도권은 12개로 절반이 넘은 반면, 문화기반시설 보유 수 하위 20개 시·군·구는 대부분 비수도권(17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기반시설이 가장 많은 기초지자체는 서울 종로구로 총 6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어 제주도 제주시와 서귀포시가 각각 63개, 62개로 나란히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전국에 영화관이 없는 시군구가 66곳에 달해 지역별 문화 향유를 위한 기본적인 기반에서도 격차를 드러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나주시, 화순군 등 14개 시군구에 영화관이 없으며, 경북도 영천시, 상주시 등 13개, 경남 7개, 강원과 충북도 6개 시군구에 영화관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송기석 의원은 “지방의 문화소외현상 문제는 오래 전부터 지적돼 온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지방 일부 대도시에 문화기반시설이 집중돼 있다”면서 “특히 전남과 경북, 경남의 일부 시·군 지역에서는 영화 한 편 보려 해도 인근 대도시로 이동해야 할 만큼 환경이 열악하다. 지역별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 국가 및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무서 기자 kms@unn.net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