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호산대학, 대학로 공연 성황리 마쳐

기사승인 2017.06.19  16:04:07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산대학 연기과와 뮤지컬과 학생들이 제16회 정기공연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호산대학(총장 박소경)은 지난 16일 서울 대학로에 위치한 눈빛극장에서 연기과와 뮤지컬과의 제16회 정기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제25회 젊은 연극제’에도 출품한 이번 작품은 알프렛 자리의 희곡인 ‘위비대왕‘을 원작으로 했으며, 연출은 김갑수, 예술감독은 박문희가 각각 맡았다.

위비대왕은 폴란드 왕족인 위비가 왕을 모살하고 권력을 쟁탈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의 부조리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조롱하는 내용으로 꾸며져 있다.

공연을 관람한 김재현 부총장은 ”미래 공연예술을 이끌어 나갈 학생들의 연기를 현장에서 직접 보니 기쁘다”면서 “학생들이 창조적 예술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예술인재들이 예술적 영감과 극적 언어를 마음껏 표현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전국 대학 연합 축제인 '제25회 젊은 연극제'는 6월 12일부터 7월 2일까지 21일간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에 위치한 눈빛극장 등 10개 극장에서 펼쳐진다.

구무서 기자 kms@unn.net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