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연세대, 폭발물 사고 수습 위한 TFT 만든다

기사승인 2017.06.16  10:51:27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교내 폭발물 사고로 충격을 받은 연세대가 사태 수습을 위한 전담반(TF)을 구성한다.

공대 한 관계자는 “총장 지시로 지난 15일 TF를 꾸려 1차 회의를 열었다”며 “TF 책임자는 부총장급인 일반대학원장 겸 연구본부장이며 회의에는 공대 부학장 등이 참석했다”고 16일 밝혔다.

TF에서는 △대학원생 권리장전 제정 △대학원생 고충처리 상담제도 보완 △제도 홍보 강화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연세대는 폭발물 사고를 수습하는 동시에 대학원생들의 연구 환경을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연세대 한 관계자는 “수사 결과가 나온 후 사건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교육적으로 개선할 것은 바꾸겠다"고 말했다.

구무서 기자 kms@unn.net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